『일자목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스트레칭 운동 필요

『일자목증후군』 질환은 최근 5년간 30여만 명이 증가(연평균 증가율 2.4%)하였고 최근에는 50대 연령층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추세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질환별로 통계자료를 분석하여 발표하고 있는데, 오늘은 2011년 ~ 2016년까지 ‘일자목증후군’ 질환에 대한 진료기록 통계(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결과) 발표자료를 전달해 드립니다.

■ 일자목증후군 이란? ■

  • ☞ 목(경추)의 모양이 정상적인 역으로 된 ‘C’ 모양이 아닌 일자로 머리를 어깨보다 앞으로 구부정하게 나오게 되는 증상을 말합니다. 머리를 너무 높은 곳에 두고 자거나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과다 사용, 오랜 독서, 등쪽 개발근과 칼슘등의 영양소 부족 등 여러가지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자세적인 문제로 발생됩니다. (때때로 “학자의 목” 또는 “독서 목” 이라고 불리웁니다.) ‘일자목증후군’으로 인해 따끔거리고 마비가 되는 팔과 어깨뼈사이의 불타는 듯한 고통의 증상이 발생합니다. – 출처 : 위키백과

‘일자목증후군’ 질환 건강보험 진료 현황

▶ 연도별 진료 현황

2016년 기준, 총 진료인원은 남성 116만 3천 명, 여성 153만 3천 명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1.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연령별 성별 진료 현황

50대(64만 3천 명, 23.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40대(56만 5천 명, 21.0%), 30대(41만 2천 명, 15.3%)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발표자료에 따르면

  • “일자목증후군은 잘못된 자세와 동작이 원인이 되고 이러한 요소들이 장기간 축적되어 골격의 변형까지 일으키는 질환이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서 증가하게 된다”
  • “게다가, 나이가 들면서 목 주변 근육의 근력이 약해지고 척추에도 퇴행성 변화가 발생하기 때문에 통증에도 취약하게 된다. 하지만 근래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 되면서 발생 연령이 점차 젊어지고 있다”
  • ‘일자목증후군’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시 문제점에 대해 “목 부위 통증뿐 아니라 두통이나 어깨 통증까지 유발할 수 있고, 나이가 들면 구조물들의 비가역적 변화를 야기하고 통증은 더 심해질 수 있다. 또한 목 척추나 디스크 등의 퇴행성 변화를 초래하여 추간판탈출증이나 심한 경우 경추척수증과 같은 신경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일자목증후군’ 질환에 대해서

▶ 질환의 증상

  • 사람은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시간을 앉거나 선 자세로 지내기 때문에 목척추의 입장에서는 항상 머리를 떠받들어야 합니다.
  • 목척추가 앞서 말한 정상적인 배열을 가질 때 머리의 무게가 목뼈와디스크 쪽으로 분배되는데, 일자목에서는 이러한 분배가 무너지면서 근육, 인대, 관절 등의 부위에 정상보다 많은 부하가 걸리게 됩니다.
  • 이러한 구조물들은 통증에 매우 민감한 구조물로 이러한 상황이 만성화 될 경우 목 부위 뿐 아니라 두통이나, 어깨 부위의 통증까지 유발될 수 있습니다.

▶ 원인과 치료방법

  • 일자목증후군은 목척추의 변형을 지칭하는 용어이지만 단순히 목부위만의 문제만을 넘어 등뼈의 과도한 후만과 둥근 어깨 자세(round shoulder)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습니다.
  • 통증이 갑자기 악화되었을 때에는 무리한 작업이나 일을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이때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를 시행할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서 통증을 유발하는 부위에 주사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하지만, 무엇보다 통증이 없는 상태를 가능한 오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평상 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스트레칭을 비롯한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예방방법

  • 바른자세 : 앞서 얘기했던 목척추의 정상 만곡을 유지하는 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등뼈의 과도한 후만과 둥근 어깨 자세의 교정이 반드시 동반되어야 하기 때문에 어깨를 편 자세를 함께 유지해야 합니다.
  • 운동요법 : 바른 자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스트레칭 운동입니다. 일자목증후군에서는 대개 목 뒤쪽 근육이 짧아져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스트레칭하기 위해서는 손을 머리 위쪽 방향으로 올려 후두부에 오게 한 다음 고개를 아래로 당기는 방향으로 스트레칭을 해줍니다.
  • 또한 둥근 어깨 자세로 인해 흉근이 짧아져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양쪽 어깨를 벌려 흉곽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스트레칭을 해줍니다. 스트레칭은 한 번에 10~15초 정도 충분히 해줘야 합니다.
  • 그 외 근력 운동도 중요한데 기본적으로는 목 근육의 근력 강화를 위해 등척성 운동을 이용합니다. 바로 앉은 자세에서 손을 이용하여 목을 밀고 손으로 미는 방향 반대 방향으로 목에 힘을 주면서 운동을 한다. 앞뒤, 양 옆 네 방향으로 운동을 합니다.

▶ 진단과 검사

  • 기본적으로는 목 부위 통증이 동반된 경우에서 X-ray 검사를 통해 목척추의 전만이 감소한 소견을 확인하게 되며, 심한 경우에는 목척추가일자 모양을 넘어 후만 굴곡을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 치료방법

  • 일자목증후군만으로는 수술적 치료의 대상이 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추간판탈출증이나 경추척수증과 같은 신경증상이 발생할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합니다.

▶ 컴퓨터, 스마트폰 장시간 사용 시 생활 가이드

  • 자세 : 모니터는 팔을 뻗으면 닿을 정도의 거리에 오도록 하고, 앉은 자세에서 눈이 모니터의 중앙에 오도록 모니터 높이를 높여 사용합니다.
  •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에는 목이 과도하게 굴곡이 되지 않도록 몸에 너무 붙여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가급적 눈높이에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장시간 사용 시에는 30분에 한 번씩은 스트레칭을 하도록 한다. 이 때 자리에서 일어나 서서 스트레칭을 하면 허리 건강에도 더 좋습니다.

출처 : 국민건강보험

관련글
→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질병관리본부에 알려주는 오십견의 증상 및 원인, 치료방법 및 주의사항
→ 거북목 증후군 예방방법
→ 목디스크 예방을 위한 평상시 습관 들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