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 경보’ 발령

6월 29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 예년보다 2주 정도 빨라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지난 6월 29일 전국에 일본뇌염경보를 발령하였습니다. 지난 6월 23일 부산지역에서 모기감시를 위해 채집한 모기들에서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 모기의 72%인 521마리가 발견되어 일본뇌염경보를 발령하였는데, 이는 예년보다 2주정도 빠른 것이라고 합니다. 6월에 경보가 발령된 것은 1997년 이후 처음이라고 합니다.

❍ 작은빨간집모기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mm)

❍ 최근 5년간 연령대별 환자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일본뇌염 환자의 대부분이 40세 이상이었으며 특히 40 ~ 50대 중장년층에서 발병이 많았습니다.

❍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

✔ 첫째,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

✔ 둘째,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

✔ 셋째,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에도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 사용을 권장

✔ 넷째, 평소에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조치

일본뇌염 관련 Q & A

Q 1. 일본뇌염이란 어떤 질병인가요?
A 1.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에 물렸을 경우 혈액내로 전파되는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을 일으키는 감염병으로, 뇌염이 발생하면 사망률이 높고, 회복되더라도 신경계 합병증 발생 비율이 높은 질병입니다.

Q 2. 일본뇌염의 임상적 특성은 어떠한가요?
A 2.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일본뇌염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9%이상이 무증상이며 일부에서 열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극히 드물게 뇌염으로 진행하게 되는데

    • 초기에는 고열, 두통, 구토, 복통, 지각이상
    • 급성기에는 의식장애, 경련, 혼수, 사망에 이를 수 있고
    • 회복기에는 언어장애, 판단능력저하, 사지운동저하 등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Q 3. 일본뇌염 매개모기에 물리면 일본뇌염이 발생하나요?
A 3.
모든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렸을 경우 극히 일부에서 일본뇌염이 발생합니다.

Q 4. 일본뇌염 환자와 접촉하면 일본뇌염에 걸릴 수 있나요?
A 4.
일본뇌염은 사람 간에는 전파되지 않습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를 일본뇌염 모기가 흡혈한 후 사람을 물었을 경우에 전파됩니다.

Q 5. 일본뇌염 매개모기 유충은 어디에 살고 있나요?
A 5.
일본뇌염 매개모기는 주로 논과 연못, 관개수로, 미나리꽝, 빗물고인 웅덩이 등 비교적 깨끗한 물에서 서식합니다. 모기 구제는 성충보다는 유충구제가 더욱 효과적이므로 거주지 주변 웅덩이 등 고인 물이 없도록 모기 방제를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Q 6. 일본뇌염 예방접종은 언제 받나요?
A 6.
매년 여름철에 받아야 하는 계절접종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일본뇌염 예방접종은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연중 어느 때나 접종받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출처 : 질병관리본부

관련글

→ 올해도 찾아온 불청객 ‘일본뇌염’
→ 여름철 건강의 적신호 모기를 피하는 방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