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 지금이 가장 조심해야 할 시기입니다.

온열질환, 8월 첫 주와 둘째 주를 가장 조심해야

   폭염이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지난 5년간 8월 1~ 2주차에 가장 많은 온열환자가 발생한 자료를 발표하면서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온열질환

: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가 나타나며,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로움(열사병이 대표적)

온열질환 발생현황

○ 질병관리본부 분석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2-2016) 온열질환자 5,910명중 최고기온 33℃이상으로 올라가는 폭염일수가 증가하는 8월 1주에서 2주사이 환자가 전체의 39.5%로 가장많았으며,

○ 2017년에 신고(5월 29일~ 8월 1일)된 온열질환자는 919명(사망 5명)으로, 5년간 가장 온열환자가 많았던 전년 동 기간 대비 약 7% 증가하는 등 해마다 발생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폭염 시 행동요령

○ 폭염특보가 있는 날에는 가장 취약한 시간(12시~5시)중 논과 밭 등 야외에서 장시간 작업하는 것을 피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병행하여야 합니다.

○ 특히 고령자는 폭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논·밭작업 등 장시간 야외 활동을 피하고, 만성질환을 가진 어르신의 경우 평소 건강수칙을 지켜야 합니다.

○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 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 아래 폭염대비 건강수칙을 실천할 필요가 있습니다.

❍ 폭염대비 건강수칙

폭염특보 등 기상정보를 매일 청취합니다.

• 내가 사는 곳 기상정보를 알아보려면?
→ (국번없이) 131

• 기타 다양한 기상정보를 알아보려면?
→ 스마트폰 App “기상청 날씨”
→ 인터넷사이트 기상청 “www.kma.go.kr”
→ 인터넷사이트 날씨 ON “www.weather.kr”

물을 자주 마십시다.

•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자주 물, 스포츠음료나 과일주스를 마십니다.
※신장질환을 가지고 계신 분은 의사와 상담 후 물을 드십시오

시원하게 지냅니다.

• 외출 시 햇볕을 차단합니다(양산, 모자).
•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가벼운 옷을 입습니다.
• 시원한 물로 목욕 또는 샤워를 합니다.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합니다.

• 낮 12시부터 오후 5시 까지 가장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합니다.

이것만은 주의하세요!

• 술이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커피)는 마시지 않습니다.
•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야외 활동 및 작업은 피하십시오.
• 어둡고 달라붙는 옷은 입지 마십시오.
• 뜨겁고 소화하기 힘든 음식은 먹지 마십시오.
• 가스렌지나 오븐의 사용은 집안의 온도를 높일 수 있으므로 자제 하십시오.
• 창문과 문이 닫힌 상태에서 선풍기를 사용·하지 마십시오.


출처 : 질병관리본부

관련글

→ 최근 5년간 온열환자 발생현황(2012~2016)
→ 막바지로 치닫는 더위에 조심해야할 온열병
→ 무더울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폭염대응 행동요령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